top of page

中 지난해 위안화 환율 안정세 지속


중국인민은행 외관. (사진/신화통신)

지난해 위안화 환율이 기본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민은행(중앙은행)은 최근 2023년 4분기 중국 통화정책 집행보고서(이하 보고서)에서 이같이 발표하며 지난해 세계 주요 통화 중에서 위안화가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며 거시경제 및 국제수지 분야에서 '스태빌라이저' 역할을 했다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말 중국 외환거래센터(CFETS)는 위안화 환율 지수를 97.42로 고시했다. 이는 지난해 6월 말보다 0.7% 절상된 수치다. 같은 기간 위안화 대 달러·유로화·파운드화의 중간 환율 가치는 각각 2%, 0.2%, 1.1% 절상됐다. 한편 위안화 대 엔화 가치는 0.2% 절하됐다.


특히 크로스보더 위안화 거래가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크로스보더 위안화의 수입 및 지출 규모는 총 52조3천억 위안(약 9천675조5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 확대됐으며 위안화·외화의 크로스보더 수입·지출 총액의 58%를 점했다


(신화통신)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