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싱하이밍 中대사 "中-韓 국민간 편리한 왕래 보장위해 노력할 것"

-싱하이밍 中대사, 세미나서 韓 방중 관광비자 발급 대기시간 초단축 의사 밝혀 -최근 한한령 일부 해제 등 한중관계 개선 모색 분위기 후속조치인 듯 -우수근 총회장 "한중이 더 가깝게 지낼 수 있길 바래"


[파이낸셜뉴스]



한중간 관계개선 모색을 위한 세미나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호텔 남산룸에서 열린 가운데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앞줄 왼쪽 일곱번째)를 비롯해 우수근 한중우호연합총회장(앞줄 왼쪽 여섯번째), 권병현 전 주중대사(앞줄 왼쪽 여덟번째) 등이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중우호연합총회 제공


최근 한중간 관계 개선을 위한 양국간 외교적 노력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한국 국민들의 중국 관광비자 신청 대기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 특명전권대사는 11일 서울 중구소재 엠배서더 서울 풀만호텔 남산룸에서 열린 '한중관계 발전 정책세미나'에 참석, "코로나19 엔데믹 이후 중국 여행객들의 (한국)단체여행이 다시 시작됐다"며 "(한국 국민들이) 중국 비자 신청시 약 5일 정도 대기시간이 있었던 걸 없앨 예정이다. 며칠내로 대기없이 비자신청하면 바로 처리될 수 있도록 (조치를) 해놓겠다"고 밝혔다.


싱하이밍 대사는 이어 "앞으로도 (많은 한국 국민들이) 아름다운 중국의 모습을 많이 느끼길 바란다"고 한 뒤 "앞으로도 중·한간 우호 증진 및 교류 협력 확대와 양국간 편리한 인적 왕래 보장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 특명전권대사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호텔 남산룸에서 열린 가운데 '한중관계 발전 정책세미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중우호연합총회 제공


실제로 최근 주한 중국대사관에선 관광비자 발급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비자발급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들 숫자를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의 한국행 단체관광 허용이후 중국 단체 관광객들이 서울 명동, 제주 등지로 몰려들면서 모처럼 국내 관광업계가 활기를 띠고 있는 가운데 이달내 중국 관광비자 발급 시간까지 단축되면 국내 중국 여행객들도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 세미나는 한국에 중국내 경제분야를 비롯해 관가 소식, 인문학적 소양 등을 망라한 다양한 소식을 전하는 '월간 중국'의 창간 15주년 기념식과 겸해서 열렸다.


싱하이밍 대사는 월간 중국의 역할에 대해 "15년간 창간 초심을 유지하면서 나날이 변모하는 중국의 모습을 가까이서 느끼게 해줬다"며 "중한 양국 국민간 이해 증진을 위한 루트이자 교량 역할을 해왔다"고 치하했다.


이번 행사는 주한중국대사관, 중국외문국, 한중우호연합총회가 주최하고 중국외문국 아시아태평양 커뮤니케이션센터, 한중글로벌협회가 주관 단체로 참여했으며 한중 양국의 우호교류협력을 바라는 각계각층의 주요 인사 50여명이 참석했다.


이어 등단한 권병현 전 주중한국대사는 축사에서 “한중 두 나라의 밝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의 지속적인 노력과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중국외문국의 가오안밍 부국장은 동영상 축사를 통해 “이번 행사는 중한 우호에 입각해 여러 귀빈들을 초청하여 양국 관계 개선 및 발전, 민간우호협력 교류 등에 의견을 나누는 매우 뜻 깊은 자리로 앞으로도 양국 우호교류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통해 중한관계가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우수근 한중우호연합총회장이 11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풀만 호텔 남산룸에서 열린 '한중관계 발전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한중우호연합총회 제공



한중관계 발전방안 제언 세미나에선 정영진 한중법학회 회장, 김용경 세종대학교 경영학과 겸임교수, 안동규 한중우호연합총회 충남지회 부회장, 이성 한중글로벌협회 고문, 이정학 한중경제문화교류중심 이사장이 한중관계 개선 방안에 대해 미래 지향적인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한중우호연합총회의 우수근 총회장은 “한중 양국은 저변 문화와 관습, 일상생활 양태 등, 삶의 근본적 요소들이 매우 유사하다” 며 “양국의 근본적 긴밀함을 제대로 인식하고 서로를 잘 이해하며 더욱 가깝게 지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11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풀만 호텔 남산룸에서 열린 '한중관계 발전방안 정책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이 강연을 듣고 있다. 한중우호연합총회 제공


한편 한중우호연합총회에 참여한 한중글로벌협회(회장 우수근)는 한한령, 사드배치 등으로 한중관계가 최악의 상황일때부터 양국간 관계 복원을 위한 민간차원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와 '민간 외교사절단'으로 불린다.


우수근 회장은 올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주재로 세계 화상회의를 할 때도 한국 대표로 참석하는 등 한중 관계 개선을 위한 각종 활동을 주도하는 등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온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stand@fnnews.com 서지윤 기자




[출처 : 파이낸셜 뉴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