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국은 이렇게도 적극적이고 열정적...."



진시황의 병마용으로 유명한 시안(西安)을 성도로 하는 중국 섬서성(陝西省)의 경제 대표단이 방한. 한중우호연합총회의 회원 단체로서, 한중 우호 협력에 매우 적극적인 (사)한중경제문화교류중심(이정학 이사장님)과의 관계로 한국과 섬서성과의 경제 인문 교류 등을 위해 온 것으로 저는 축사 등을 요청받아 참가. ​ 유감스런 한중의 정치 관계속에서도 어떻게 해서든지 다각적인 교류 견지 및 증진을 위해 노력하는 이들의 모습을 보며 여러 소회에 빠지기도. "중국 측은 저리 열심인데 우리는 무슨 여유가 있다고...", "중국이 4%대 성장이라고 '경제 대위기' 운운하는 우리는 정작 2%대 성장아닌가! 과연 누가 대위기란 말인가...." ​ 행사 및 만찬이 끝난 늦은 밤에도 "앞으로 상호 도움이 되는 실질적 협력을 했으면 좋겠다!"고 연락해오며 섬서성 방문도 공식 초청하는 시종일관 적극적인 '그들'속에서 또 다시 '우리'가 떠올라 간 밤을 하얗게 지새우고 마는 무기력한 한 한국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