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국 고위 외교관, "전 세계 많은 나라에서 근무해 봤지만, 한국인들은..."


얼마 전에 부임한 주광주중국총영사관의 총영사 초청으로 우리 한중우호연합총회의 전북 특별자치도 지회 임원진들과 함께 광주를 방문, 만찬을 하였습니다.


"중국인의 관점에서 볼 때, 전 세계에서 중국과 많은 면에서 가장 유사한 사람은 한국인입니다!". 한반도통이 아니기에, 남북한이 아닌 다른 나라들에서 외교관 생활을 해온 그는, 다양한 외국에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는 가운데 위와 같은 점을 체감하게 되었답니다.


과연 그의 말처럼, 한중 양측의 참석자들은 대부분 오늘 처음 만났지만, 국적이라는 장벽이 무색하게 매우 정겹고 흥겨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한중 양국, 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웃이기에, 다른 여러 측면에서 남달리 가까운 것도, 어쩌면 자연스럽지 않을까요...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