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중한 관계 발전 방안 제언 세미나 및 월간 <중국> 창간 15주년 기념식 서울서 개최


행사 현장 모습

주한중국대사관, 중국외문국, 한중우호연합총회가 주최하고 중국외문국 아시아태평양 커뮤니케이션센터와 한중글로벌협회가 공동 주관한 중한 관계 발전 방안 제언 세미나 및 월간 <중국> 창간 15주년 기념식이 11일 오전 한국 서울에서 개최됐다. 행사는 ‘근린호통, 문명호감(近鄰互通, 文明互鑒)’을 주제로 진행됐으며 가오안밍(高岸明) 중국외문국 부국장 겸 총편집장이 화상으로 축사를 했고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 권병현 전 주중한국대사, 우수근 한중우호연합총회장 등 중한 양국 귀빈과 주최 기관 대표, 한국 각계의 우호인사 등 5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가오안밍 중국외문국 부국장 겸 총편집장이 화상으로 축사를 하고 있다. 가오안밍 중국외문국 부국장 겸 총편집장은 “월간 <중국>은 한국어로 발행되는 중국 유일의 국가급 잡지로 창간 이후 15년 동안 글로벌 핫 이슈, 중한 주요 관심사, 당대 중국 발전 상황 등 중국 관련 정보를 객관적이고 진실하며 입체적이고 다양한 측면에서 한국 독자에게 소개해 중한 양국 국민에게 소통의 다리를 이어주는 등 중한 우호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현재 중한 관계는 예전보다 훨씬 심각한 외부 환경과 리스크, 도전에 직면해 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가오안밍 부국장은 “첫째, 중한 교류의 이야기를 잘 전달해 선린 우호의 새 장을 여는 것. 둘째, 인문 교류 행사를 마련해 민심이 서로 통하는 새 다리를 놓는 것. 셋째, 실무적인 경제 협력을 강화해 상생 발전의 새 단계로 올라서는 것”이라며 세 가지 제안을 했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는 “15년 동안 월간 <중국>은 창간 초심을 유지하면서 글과 사진으로 중국 사회의 발전상을 기록해 나날이 새로워지는 중국의 면모를 보여주어 한국인이 진실되고 다원화된 중국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게 했으며 양국 국민의 이해와 우의 증진을 위해 루트와 다리 역할을 했다”면서 “중국은 양국 국민의 왕래를 위한 편의를 보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시간이 있으면 중국을 방문해 여행하면서 잡지에서 소개한 아름다운 중국을 한껏 느껴보기를 바란다”고 했다.

권병현 전 주중한국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권병현 전 주중한국대사는 “중국외문국 아시아태평양 커뮤니케이션센터의 노력 덕분에 우리는 다양한 언어와 미디어를 통해 중국의 정책, 문화, 정보를 접할 수 있게 되었고 특히 월간 <중국>은 한국 독자들에게 중국의 다양한 모습을 선보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이번 행사가 월간 <중국> 창간 15주년과 한중 관계의 미래를 위한 중요한 순간임을 깊이 인식하며, 감사와 경의의 마음을 표한다. 두 나라의 밝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의 지속적인 노력과 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조경완 광주광역시 차이나센터 센터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조경완 광주광역시 차이나센터 센터장은 “많은 사람이 한중 무역의 놀라운 질적 양적 성장을 양국 관계의 필연성으로 말한다. 한 단계 더 깊은 한중 우호는 인문학적 성숙을 필요로 한다. 월간 <중국>은 그 중요한 가교이다. 앞으로도 더 좋은 기사와 사진으로 한국인이 중국을 좋아하게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하면서 그는 “한국의 지방도시 중 하나이지만 광주시도 한중 민간 우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했다.


우수근 한중우호연합총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번 행사의 중요 참석자인 우수근 한중우호연합총회장은 “세상에서 한중 양국 관계 만큼 저변 문화와 관습, 일상생활 양태 등 삶의 근본적 요소가 유사한 나라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한국 사회 일각에서는 이같은 근본적인 긴밀함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채 등잔 밑을 살피지 않고 멀리서만 파랑새를 찾아 헤매고 있기 때문에 이번 행사는 의미가 매우 크다”고 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참석 귀빈들이 경청 중인 모습 중한 관계 발전 방안 제언 세미나에서 참가자들은 중한 우호라는 큰 틀에서 양국 관계 개선 발전, 민간 우호 교류 증진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정영진 한중법학회 회장·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원장, 김용경 세종대학교 교수, 안동규 한중우호연합총회 충청남도지회 부회장, 이성 한중글로벌협회 고문, 이정학 한중경제문화교류중심 이사장 등이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참가자들은 중한 관계의 중요성에 깊이 공감했고, 경제 무역 협력 강화, 인문 교류 증진, 민간 우호 심화 등 주제를 놓고 중한 관계의 건강하고 안정적이며 미래 지향적인 발전을 위해 다양한 의견과 대책을 제시했다. 원문 출처: 월간 <중국>


[출처 : 인민망 한국어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