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D 14, "삼장법사 일행"의 방중 마지막 여정은 어디?

D 14, "삼장법사 일행"의 방중 마지막 여정은 어디? 중국에서 만난 분이, 이번 방중을 함께 하고 있는 저희 협회 일행을 "삼장법사 일행 같다!"고 하더군요! 김하룡 사무국장(40대), 이승욱 상하이 소장(30대), 이승헌 베이징 소장(20대) 그리고 저(50대). 모두 중국 생활을 10년~20년을 하고 있는, 우호협력적 양국 관계를 통한 우리 국익의 최적화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민들입니다.🇰🇷 아, 누가 저팔계인지 등은 사진을 보시고 한번 맞춰보시길.😁 저희 삼장 일행, 마지막 여정으로 광동성 심천에 왔습니다. 이번에, 1년 여만의 방중이거늘, 또 어마어마한 변화를 느끼게 한 중국입니다만, 심천의 걸출함은!! 우리 사회에 중국의 이런 역동적이며 앞서가는 모습 등이 잘 전달되지 못해 정말 너무 속상하기만 합니다... 하지만 우선 저희라도, 이곳에서도 과학기술 분야 등의 우리 기업들의 중국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해서, 그 열기가 심천의 야경에서도 보이는 바다 건너의 홍콩을 거쳐 전 세계로 전해지도록 하겠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